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동학개미 공세에 입장 바뀐 금융위…공매도 금지 더? 01-20 20:13


[앵커]

3월 중순까지 금지된 주식시장의 공매도 재개를 놓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예정대로 재개하겠다고 거듭 밝히던 금융당국이 계속 금지하라는 개인투자자들과 정치권의 요구에 말이 조금 달라졌는데요.

주식 양도세에 이어 또다시 '동학 개미'가 이길지 조성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공매도란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주식을 빌려 판 뒤, 실제로 주가가 떨어지면 싼값에 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고 차익을 남기는 투자 기법입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주가가 올라 손해를 보거나 빌린 주식만큼, 되사지 못할 위험도 큽니다.


다만, 상승 전망과 하락 전망 간 힘겨루기를 통해 시장의 과열을 막고 시장이 하락해도 돈 벌 기회를 제공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문제는, 하락장에선 증시 폭락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인데,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로 코스피가 1,400대까지 추락하자 당국이 공매도의 한시적 금지를 결정한 이유입니다.

연장된 금지 기한은 오는 3월 15일.

그런데 개인 투자자들은 공매도 재개를 강력히 반대합니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에게만 유리한 제도라는 겁니다.

<정의정 / 한국 주식투자연합회 대표> "(개인 투자자와 기관·외국인의) 승패에 미치는 영향 중에 가장 큰 게 공매도인데요. 공매도는 1년 동안 금지 후에 제도를 대폭 수술하고 (재개)하든지 폐지하던지가 답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최근까지도 "3월 15일 예정대로 공매도 금지가 종료될 예정"이란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하지만 은성수 위원장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며 입장을 바꿨습니다.

700만 동학 개미의 반대 움직임에 표밭을 의식한 정치권까지 가세한 탓입니다.

지난해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사의까지 부른 주식 양도세 부과 대주주 기준 인하 실패의 전철을 밟을지 지금 시장 안팎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