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美국방장관 지명자 "한국 방위비협상 조기 타결" 01-20 20:06


[앵커]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국방장관 지명자가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 협상을 빨리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무장관 지명자는 대북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 필요성을 거론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9년 말 협정 유효기간이 종료된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폭 증액 요구 속에 표류해왔습니다.

한국의 13% 인상안 제시와 미국의 50% 인상안 요구 이후 사실상 협상 진척이 없던 상태.

트럼프 행정부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던 한미 방위비 협상이 머지않아 타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지명자는 상원 인준을 받으면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 협상을 조기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틴 지명자는 동맹과의 협력을 강조하면서 "인도·태평양 지역 동맹의 현대화에 초점을 맞출 것이고 한국과의 방위비 협상 조기 타결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타결 시점과 관련해 더 이상의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오스틴 지명자는 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중국, 동맹 국가와 일관되게 조율해야 하는 게 미국의 이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차기 외교 수장은 북한에 대한 접근 방법과 정책 전반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앞으로 북한과 관련해 한국, 일본과 긴밀히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톱다운' 방식에 의존한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방식에서 탈피해 새로운 접근법으로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블링컨 지명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했던 중국을 향한 강경책에는 동의하지 않지만, 기본 원칙은 옳았다고 평가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도 중국에 대해 강경하면서도, 트럼프 행정부와는 차별화한 정책을 펼 것으로 전망되는 대목입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