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정치적 중립성 공방…"尹 1호 수사대상" 신경전도 01-19 21:08

[뉴스리뷰]

[앵커]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선 공수처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수처 1호 수사 대상' 등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김 후보자는 야당의 '위장전입' 지적에 대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면서 사과했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는 공수처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놓고 날 선 공방을 벌이며, 공수처 출범 뒤 꾸려질 인사위원회 구성과 수사처 검사 인선 등을 두고도 날을 세웠습니다.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느 일방의 편을 드는 검사들을 뽑는 구조 자체가 아닙니다. 여야의 모든 의견을 받아서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수 있는 검사들을 빨리 구성해 주시길…"

<전주혜 / 국민의힘 의원> "공수처장의 임무는 공수처가 흔들리지 않도록 공수처 검사들에게 돌아올지 모르는 정부 여당 등의 외압을 막는 방패막이가 돼야 됩니다."

정작 김진욱 후보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가능성에 대해 말을 아꼈지만, 청문회장에서는 '1호 수사 대상'을 둘러싼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조수진 / 국민의힘 의원> "이 자리에 있는 여권 의원만 하더라도 거리낌 없이 공수처 수사 1호 대상,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으로 꼽았습니다."

<최강욱 / 열린민주당 의원> "그것은 공수처에서 결정할 일입니다라는 답변을 분명히 했습니다. 다시 이런 왜곡이 저질러진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합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정부와 여당이 '찍어내려고' 한다는 여론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가 이른바 '추윤 갈등' 등 사태를 초래했다는 데에는 100%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야당의 '공수처 위헌' 주장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김진욱 / 공수처장 후보자> "위헌이라고 확신이 들었다면 그 부분(공수처장직 수락)은 주저했을 것… 기능적 권력분립이라고 해서 권력 간에 견제와 균형 그것이 훨씬 중요하다…"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 논란과 관련해서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면서 사과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