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펠로시 노트북 훔친 여성…FBI "러 정보기관 팔려고 해" 01-19 15:10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들의 지난 6일(현지시간) 의회 난입 사태 때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노트북 컴퓨터를 도난당했습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피 중인 한 여성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18일 CNBC 방송에 따르면 조너선 룬드 FBI 특별수사관은 전날 저녁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라일리 준 윌리엄스라는 이름의 펜실베이니아주 여성을 용의자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윌리엄스의 옛 연인이 FBI에 연락해 관련 내용을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제보자는 "윌리엄스가 펠로시 의장의 노트북을 러시아에 있는 친구에게 보내려고 했다"며 "그 후 러시아의 해외정보기관인 SVR(대외정보국)에 그 장치를 팔 계획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윌리엄스가 노트북을 러시아에 보내려던 계획은 알 수 없는 이유로 불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건태·문근미>

<영상 : 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