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정총리 "일상생활 감염 비율 45%까지 올라가" 01-19 12:11


정세균 국무총리는 일상생활 속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나고 있다며 경각심을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한 주간 집단감염은 줄어든 대신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 비중이 45%까지 높아졌다"며 "이는 가족과 지인, 직장 동료를 통해 전파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설 전후 상황이 악화하면 코로나19 싸움에서 또다시 수세에 몰릴 수 있다며 의심증상이 있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