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신규 확진 386명…이틀째 300명대 유지 01-19 09:58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6명 발생했습니다.

이틀째 300명대지만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인데다 위험 요인은 여전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하루 386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7만3,115명이 됐습니다.

하루 전보다는 3명 줄어 이틀째 300명대 후반을 기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300명대 후반대 수준으로 줄어든 것은 3차 유행 초반이었던 지난해 11월 말 이후 8주 만입니다.

다만 휴일 검사 건수 감소 영향이 주 초반까지는 지속되는 만큼, 주 중반부터 다시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중 해외유입 35명을 뺀 지역감염자는 351명입니다.

지역별로는 경기 128명, 서울 95명, 인천 18명 등 수도권이 241명을 차지했습니다.

또 부산 17명, 강원 16명, 대구 15명, 경남 11명이고, 경북 8명, 광주·대전·충남 각 7명, 전남 6명, 울산·충북 각 5명, 세종 3명, 전북 2명, 제주 1명 등입니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745명 늘어 모두 5만9,468명이 됐습니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가 1만2,364명이고, 이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335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19명 늘어 누적 1,283명이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가족이나 지인간 접촉으로 감염이 주로 발생하는 양상을 언급하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특히 최근 한주간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전체 감염의 45%를 차지한다며 일상 속 감염이 언제든 확산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