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인터콥 대표 뒤늦게 사과…"열방센터 집단감염 송구" 01-18 20:06


경북 상주의 BTJ열방센터를 운영하는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의 최바울 대표가 코로나 집단 감염에 대해 뒤늦게 사과했습니다.


최씨는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콥 열방센터 방문자로 인해 코로나 감염자가 많이 발생해 송구하다"면서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분들은 속히 검사받기를 호소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지난해 교회 설교에서 "DNA 백신을 맞으면 노예가 된다"고 음모론을 제기한 데 대해서도 "미국 지인에게 전달받은 내용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