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강창일 "문대통령, 스가와 만남 희망…관계개선 의지" 01-17 19:00

[뉴스리뷰]

[앵커]


오는 22일 일본에 부임하는 강창일 신임 주일대사가 기자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와 만나 대화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고, 강제노역 등 과거사 문제를 정치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강창일 대사의 상황 인식은 엄중했습니다.


한일관계가 1965년 국교수립 이후 최악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강창일 / 주일 한국대사> "지금은 역사 갈등에서 경제 안보 분야까지 전선이 확대돼 버렸습니다. 그래서 최악의 상황이 된 겁니다."

강 대사는 이 문제를 풀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가 강하다고 전했습니다.

한일정상간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강창일 / 주일 한국대사> "스가 총리를 만나서 진솔하게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말씀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에게 한일관계 정상화와 양국의 협력체제 강화를 위해 애써 달라는 당부도 있었습니다."

강 대사는 과거사 문제에 대한 정치적 해법을 강조했습니다.


위안부 피해배상 판결과 관련해선 제3국의 중재에 맡기는 방안을 언급했고,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선 전문가 등에 의해 12개 안이 제안돼 있다며 접점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창일 / 주일 한국대사> "한일협정에 문제가 있으면 제3국에 중재를 맡길 수 있는 조항도 있습니다. 지혜를 모아서 뭔가 진지하게 논의하면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 확신합니다. 법은 법이고, 정치적으로 풀어나가야죠."

강 대사는 차기 미국 행정부 역시 한일의 화해를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미국 정부의 입장이 일본 측으로 기울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