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바이든 집권 첫 10일 구상…트럼프 유산 대손질 01-17 14:23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20일 취임 후 열흘간 코로나19, 경제, 기후변화, 인종 등 4대 위기 해결을 위해 대대적인 조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남긴 유산도 대손질에 들어갑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20일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조 바이든 당선인.

그는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네 가지 과제로 코로나19, 경기 침체, 기후변화, 인종 불평등을 선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취임 후 열흘간 대통령 행정명령 등 수십 건을 발동하기로 했습니다.

취임 첫날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학자금 상환과 이자 지급 유예, 마스크 착용 100일 과제 등 12개 조처에 서명합니다. 파리 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이슬람 입국 금지 철회도 포함됩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우리의 100일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취임식 날부터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입니다. 저는 여러분에게 100일 동안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할 것입니다. 이것은 정치적인 문제가 아닙니다."

취임 이틀째인 21일에는 검사 확대 등 바이러스 확산 완화책, 22일에는 코로나19 경제적 구제책,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는 미국 제품 구매 독려, 인종 평등, 불법 이민 통제 과정에서 분리된 가족의 결합 등을 조치할 예정입니다.

이들 상당수는 트럼프 대통령 정책을 뒤집는 내용들.

트럼프 행정부의 유산을 신속하게 지우고 '바이든 표 국정 비전'을 선보이면서, 미국이 돌아왔다는 것을 입증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