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새해 여는 여성 뮤지션들…'솔로 퀸' 전성시대 01-17 09:33


[앵커]


새해, 여성 아티스트들이 대거 솔로 컴백을 앞두고 있습니다.

서로 다른 매력과 가창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요.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요계에선 여성 아티스트들의 활약상이 두드러질 전망입니다.

우선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연기했던 여성 솔로 가수들이 새해의 문을 엽니다.

현아는 오는 28일, 2019년 발표한 '플라워 샤워' 이후 1년 2개월 만에 특유의 자신감을 녹여낸 신보로 컴백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청하도 완치 후 정규 1집 활동을 앞두고 있습니다.

다음 달 첫 정규 앨범 '케렌시아' 발매에 앞서 오는 19일,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선공개 싱글 'X'를 공개합니다.

'음원 강자' 아이유는 정규 5집으로 돌아옵니다.

27일 선공개 싱글 '셀러브리티'를 발표하는데, 새로운 음악적 색깔로 활력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또 K팝 간판 걸그룹 '블랙핑크'에선 제니에 이어 로제와 리사가 솔로 출격을 준비 중입니다.

대형 아이돌 그룹 위주의 가요계에서 여성 솔로 뮤지션은 팬덤 구축이 어렵다는 인식도 있었지만, 가창력과 개성있는 퍼포먼스 그리고 당당한 매력으로 오히려 강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대화 / 대중음악평론가> "걸그룹은 음악과 캐릭터의 성격이 비교적 제한되는 경향이 있거든요. 그런데 솔로는 음악적으로도, 캐릭터 적으로도 더 과감한 시도를 할 수 있어요. 다양성의 측면에서 강점을 갖지 않나…"

코로나 우울을 날려버릴 '솔로 퀸'들의 각양각색 매력과 약진에 기대가 모아집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