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현장연결] 정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2주 더 연장" 01-16 09:08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하고, 5인이상 모임 금지와 밤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유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다만 헬스장과 학원 등은 엄격한 방역수칙을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조금 전 현장 보시겠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는 다음 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결정합니다.

방역의 고삐를 계속 조여 일상 회복을 앞당겨야 한다는 당위론 그리고 누적된 사회적 피로와 수많은 자영업자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다는 현실론 사이에서 깊이 고민했습니다.

거리두기 단계는 그대로 2주 더 연장합니다.

개인 간 접촉을 줄여 감염 확산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컸던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21시 이후 영업제한조치도 계속 시행합니다.

반면에 헬스클럽, 학원, 노래연습장 등 문을 닫아야 했던 다중이용시설은 엄격한 방역수칙을 적용하는 조건으로 운영이 재개됩니다.

카페와 종교시설같이 방역기준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많았던 곳은 합리적으로 보완합니다.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준비하면서 정부는 얼마 남지 않은 설연휴를 대비한 방역대책도 함께 마련했습니다.

이번 설명절도 그리운 가족과 친지와의 만남보다는 마음으로 함께해 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아쉽지만 이동과 여행을 자제해 주시고 접촉을 줄여 고향에 계신 부모님의 건강과 안전을 먼저 지켜주십시오.

오늘 발표하는 정부의 방역대책이 국민 여러분의 일상을 조금이나마 되찾아드리고 수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시름을 덜어드리기에 충분치 못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감당하고 있는 인내와 고통의 시간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입니다.

다음 달부터 차례로 도입되는 치료제와 백신이 생활 속 참여 방역을 든든하게 뒷받침할 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주변에는 묵묵히 주어진 소명을 실천하고 계신 숨은 영웅들이 많습니다.

방역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면서 사투를 벌이고 계신 의료진과 군인, 경찰, 소방관, 역학조사관 등이 바로 그들입니다.

또한 방역을 위해 눈물을 머금고 가게 문을 걸어 잠그신 수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그리고 불편함을 참고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실천해 주고 계신 국민 모두가 영웅이십니다.

정부는 이러한 영웅들의 헌신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앞으로 한 달간 조금만 더 힘을 모아주신다면 머지않아 희망의 봄을 함께 맞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