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18일 대한체육회장 선거…후보들 주요 공약은? 01-15 07:44


[앵커]

여의도를 방불케 하는 비방전이 된 대한체육회장 선거가 3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막판에는 공약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도 펼쳐졌는데요.

정주희 기자가 각 후보들의 주요 공약을 정리했습니다.

[기자]


여당 5선 의원 출신 이종걸 후보는 정부와 긴밀히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을 앞세웠습니다.

코로나19로 생존에 위협을 받는 체육인들에 1인당 1,000만 원씩 지급하겠다는 파격 공약도 내걸었습니다.

<이종걸 / 대한체육회장 후보> "긴급체육 기금 1조 원을 확보하겠습니다. 체육인 1인당 1,000만 원의 피해 보상금을 지급할 것입니다."


연임에 도전하는 이기흥 후보는 현실성 없는 급조된 공약이라고 비판하며, 정책 연속성을 강조했습니다.

故 최숙현 선수 사건으로 민낯을 보인 스포츠 인권을 강화하고, 현직 IOC 위원으로서 올림픽을 유치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기흥 / 대한체육회장 후보> "2032년 남북 공동 하계올림픽, 특히 저는 IOC 위원으로서 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서 유치를 성공시키도록 하겠습니다."

정치인 출신 유준상 후보와, 현직 교수인 강신욱 후보도 코로나19로 더 시름이 깊어진 체육인들의 복지를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준상 / 대한체육회장 후보> "체육인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는 장면을 보고 매우 가슴이 아팠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어떤 노력을 했는지 묻고 싶습니다."

<강신욱 / 대한체육회장 후보> "선수는 물론 지도자의 인권과 자존심이 땅에 떨어진 지는 오래됐습니다. 지도자들 대부분은 최저생계비도 벌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임기 4년의 체육계 수장은 다음 주 월요일 온라인 투표를 통해 결정됩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