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바이든의 아시아 차르 "한국 포함 D10 연합 추구해야" 01-14 17:19


[앵커]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전반적으로 다루는 이른바 '아시아 차르'에 커트 캠벨 전 차관보가 낙점됐는데요.

캠벨 전 차관보가 한국을 포함한 민주주의 10개국 연합, D10을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해 관심을 끕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신설하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NSC 인도태평양조정관에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낙점했습니다.

인도태평양조정관은 중국에 대한 대응을 포함해 인도태평양 전략을 전반적으로 관장하는 자리로, 언론에선 '아시아 차르'라고 불립니다.

동맹 강화를 추구하는 바이든 당선인은 오바마 행정부의 중국 견제 정책 '아시아 회귀 전략'의 핵심 설계자인 캠벨이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 독자적으로 중국 때리기에 나섰던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동맹을 끌어들여 정교하게 중국을 압박하는 외교정책을 본격적으로 펼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와 관련해 캠벨은 미 외교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공동기고문에서 중국의 급부상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들을 제시했습니다.

캠벨은 우선 과거 영국이 제안한 민주주의 10개국, D-10을 소개했습니다.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를 더한 것으로, 미국이 개별 사안에 초점을 맞춘 맞춤형 또는 특수 연합체를 추구해야 한다는 겁니다.

캠벨은 또 군사적 억지를 위해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 등 4개국으로 구성된 '쿼드'의 확대도 제안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과 일본 등에 주둔 미군 분담금 인상을 압박하면서 미군 철수 위협으로 동맹 관계를 훼손시켰다고 비판한 점도 눈길을 끕니다.

AFP통신은 이런 점에서 한국과 일본 등 동맹이 캠벨 내정 소식에 안도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캠벨을 비롯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지명자 등 한반도 전문가들이 바이든 외교라인에 대거 포진하게 되는 점이 대북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