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사흘째 500명대 신규확진…거리두기 조정안 모레 발표 01-14 10:00


[앵커]

오늘(14일) 발표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24명입니다.

1천 명 안팎의 확진자가 발생하던 이번 달 초와 비교하면 감소세는 뚜렷해 보입니다.

정부는 상황을 좀 더 지켜본 뒤 모레(16일)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합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24명 새로 발생했습니다.

하루 전보다 38명 줄면서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건데요.

최근 환자 감소 추세가 시작된 건 맞지만 감소세에 속도가 붙진 않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 524명 중 지역 발생 확진자가 496명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31명, 경기 162명, 인천 24명 등 수도권에서 317명의 신규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또, 부산 40명, 광주 30명, 충북 18명, 경북과 경남에서 각 16명, 충남 12명 등입니다.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136명 늘어 모두 5만5,772명이 됐습니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1만3,761명,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가 380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10명 늘어 모두 1,195명이 됐습니다.

정부는 내일(15일)까지 상황을 좀 더 지켜본 뒤 모레(16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합니다.

방역 당국은 지금보다 유행 규모를 더 줄여야만 단계 완화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하지만 영업 제한과 영업금지 업종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만큼,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조건으로 이들 업종의 영업을 허용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의 연장 혹은 완화 여부도 16일 발표될 예정인데, 최근 약속과 모임을 통한 감염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어 이 조치의 완화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