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홍준표 "빅3 출마해야"…나경원 "결자해지 3인방 반대" 01-12 17:55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하루 앞둔 12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을 만나 그간 쌓인 앙금을 털어냈습니다.

법조계 선후배인 두 사람은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였던 홍 의원이 나 전 의원에게 출마를 권유한 인연이 있는데요.

이후 나 전 의원이 원내대표를 맡은 2019년 홍 의원이 나 전 의원의 원정출산·아들 이중국적 의혹을 공개 거론하면서 감정의 골이 깊어졌습니다.

나 전 의원은 한 시간여 오찬 후 기자들을 만나 "과거 당 대표였던 홍 의원이 당이 정말 어려운 상황에서 출마를 거의 강권했다"며 "이번에는 꼭 열심히 해서 당선되라는 덕담을 해줬다"고 전했는데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함께 10년 전 박원순 전 시장 등장의 책임을 따지는 시각에 대해서는 "'결자해지'로 같이 묶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며 "한 분(안철수)은 박 시장을 만들어주신 분이고 다른 한 분(오세훈)은 (시장) 자리를 내놓으신 분이지만, 저는 당의 권유에 의해 어려운 때 당을 위해 출마한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의원은 "민주당의 조직투표를 돌파하려면 '빅3'가 다 출마해서 야당판을 만들어야 한다"며 나 전 의원과 안 대표, 오 전 시장의 출마를 독려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