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정인이 사건' 안타까워한 박범계 "아동인권보호 기구 만들 것" 01-06 11:03

(서울=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양부모의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아동인권이 보장되는 특단의 대책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면 아동인권 보호를 위한 특별한 기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대한민국 어린이, 아동들의 인권이 충분히 보장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사법시험 준비생 폭행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날 말을 아꼈습니다.

그는 "그 분들이 (상황을) 잘 알 것"이라며 "나중에 이야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전석우>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