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수도권 2.5단계 1월 3일까지 연장…확진 970명

12-27 17:07


[앵커]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지 않고 현 단계를 한 주 더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선 2.5단계가 계속 시행됩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 하루 확진자는 여전히 1,000명에 육박했는데요.

보도국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소재형 기자.

[기자]


네, 정부가 거리두기 현행 단계를 다음 달 3일까지 더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2.5단계가, 비수도권에서는 2단계 조치가 시행되고 있는데요.

연말연시 특별대책기간에 맞춰 다음 주 일요일까지 조치를 6일간 더 연장하기로 한 것입니다.

정부는 현재 방역 및 의료체계 역량을 유지할 수 있는 상황이고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의 효과도 지켜볼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중대본은 이 기간 환자 발생 추이와 의료체계 여력 등을 지켜보면서 다음 달 3일 이후 거리두기 단계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한편, 어제 코로나19 확진자는 하루 970명 새로 나왔습니다.

발생 이래 최대였던 지난 24일 1,241명에서 이틀 연속 줄어든 것인데요.

하지만 신규 확진자가 계속 1,000명 안팎이고 검사 숫자가 줄어든 영향도 있어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신규 감염자는 여전히 수도권에서 집중 발생했습니다.

서울이 359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37명, 인천 60명 등 수도권에서만 656명이 나왔습니다.

서울에서는 송파구 장애인 복지시설 관련 확진자는 34명 더 나와 모두 40명이 됐고 양천구 노인 요양시설에서도 27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도 8명 더 늘어 528명에 달합니다.

또, 인천 남동구 어린이집과 관련해 11명, 고양시 요양병원에서 2명, 파주시 병원에서 4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이외에도 충남이 55명, 경남 44명, 부산 40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전국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한편,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1만7,024명,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가 293명입니다.

사망자는 15명 늘어난 808명으로 800명선을 넘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