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몸 낮춘 靑…국정동력 회복 돌파구 모색

12-26 17:4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복귀 결정을 내린 법원 판단을 존중한다며 공개 사과에 나서면서 장기간 국정 혼란을 야기한 추미애-윤석열 사태가 봉합 수순을 밟게 될지 주목됩니다.


이제 문 대통령은 국정 운영 동력을 회복하기 위한 돌파구 찾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복귀 결정 하루 만에 문재인 대통령이 공개 사과하고 입장을 표명한 배경에는 대통령의 의중이 직접적으로 반영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추미애-윤석열 사태와 관련해 처음으로 국민에 사과한 지난 16일 때보다 '인사권자'라는 표현을 사용해 사과의 수위를 한 단계 높인 것도, 사태를 일단락 짓겠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의 표현이란 해석입니다.

이제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 운영 동력을 되살리기 위한 구상에 몰두할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먼저 거론되는 시나리오는 이미 사의를 표명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교체입니다.

당초 내년 초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출범과 맞물린 교체가 예상됐지만, 보다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문 대통령이 앞서 법무부와 검찰의 '안정적 협조 관계'를 언급한 것도 추 장관 조기 교체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되는 대목입니다.

시기는 이르면 공수처장 추천위원회 종료 후로 점쳐집니다.

추 장관 교체와 함께 대규모 인적 개편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산업부 장관 등 교체 수요가 있는 정부 부처 장관들도 포함된 대대적인 '2차 개각'으로 분위기 쇄신에 나설 것이란 전망입니다.

다만 코로나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찍고 있는 방역 비상 상황에 백신 수급 지연 논란, 부동산 문제 등으로 인한 여론 악화 속 인적 개편을 통한 '반전 꾀하기'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는 상황.

그 때문에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직접 국정 운영 방향과 관련한 대국민 소통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꾸준히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