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與 "더 완전한 검찰개혁"…野 "권력중독 선 넘어"

12-26 14:57


여야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를 두고 주말에도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법원의 판단은 결코 면죄부가 아니라면서 판사 사찰 문건 등에 대한 윤 총장의 그릇된 행동과 책임이 지적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윤 총장은 그 흔한 유감 표명조차 하지 않는 등 오만과 독선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더 완전한 검찰개혁 완수에 사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이 여전히 반성의 기미 없이 거친 언사와 독선, 아집으로 오만함을 드러내고 있다면서 권력중독이 선을 넘었다고 논평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작 자성이 필요한 대상은 검찰이 아닌 문재인 정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