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성탄 연휴에도 선별진료소 긴 대기줄…서초구, 전구민 무료검사

12-26 13:43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면서 연휴인 오늘도 선별진료소에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서초구는 모든 동에 검사소를 설치해 전구민을 대상으로 무료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소식,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다예 기자.

[기자]


네. 서울 서초구 보건소에 나와있습니다.

크리스마스 연휴인 오늘도 선별진료소에는 이른 아침부터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서초구는 모든 동에 선별검사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서초구는 현재 7개 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18개 동주민센터에도 새로 임시 선별검사소를 짓기로 했습니다.

검사소는 다음주 화요일부터 각 주민센터에서 운영되고요.

내년 2월까지 전 주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끝낸다는 계획입니다.


구는 하루에 약 7천명을 검사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타액 검사도 도입했습니다.

통증 없이, 의료진 도움 없이 간단하게 검사를 받아볼 수 있는 방식인데요.

다만 기존 검사방식보다 정확도는 다소 떨어집니다.

자세한 검사방식과 운영시간은 미리 확인하시고 가시기 바랍니다.

[앵커]


서울지역 확진자, 어제만큼은 아니지만 오늘도 많죠?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 하루 서울에서는 466명의 환자가 나왔습니다.

역대 최다 기록이었던 24일의 552명보다는 적은 수준이지만, 폭발적인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는 양상입니다.

특히 2차 전수검사에서 200명대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울 동부구치소에서는 어제 하루에도 5명이 확진자가 더 나왔는데요.

앞서 1차 전수검사 결과까지 합하면 누적 확진자는 500명을 넘었습니다.

서울 양천구의 요양시설에서도 지난 21일 요양시설 관계자가 최초 확진된 이후 입소자 등 21명이 추가 확진되며 누적확진은 26명에 달합니다.

방역당국은 남은 연휴기간, 최대한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초구 보건소에서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