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중부 최고 10cm 대설…눈 그친 뒤 매서운 한파

12-12 19:04

[뉴스리뷰]

[앵커]

내일(13일)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예보되면서 올겨울 처음으로 대설특보가 발령되는 곳이 많겠습니다.

오후부터는 찬바람이 불기 시작해 영하 10도 안팎의 강력한 한파가 시작되겠습니다.

김동혁 기자입니다.

[기자]

어두운 새벽, 하얀 눈이 쉴 새 없이 떨어집니다.

지난 목요일 새벽 서울에서 올겨울 공식적인 첫눈이 내렸지만 날리는 정도에 그쳐 쌓이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휴일에는 수도권 등 중부 곳곳으로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상 올겨울 첫눈인 셈 입니다.

대륙의 찬 공기가 바다를 건너오면서 서해상에서 강한 눈구름대가 발달하겠고 곳곳에 대설을 뿌립니다.

서울과 경기, 강원과 충청 내륙에선 2에서 7cm의 눈이 내려 곳곳에 대설특보가 내려지겠고, 영서 남부에서는 10cm가 넘는 폭설도 예상됩니다.

충남 서해안과 강원 동해안에서도 최고 3cm의 눈이 오겠습니다.

특히 호남 서해안과 제주, 울릉도에는 한파가 만들어낸 눈구름이 다시 유입되면서 월요일부터 20cm가 넘는 폭설이 쏟아질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내륙의 눈은 오후부터 점차 그치겠지만 매서운 찬바람이 몰려와 급격히 추워지겠습니다.

<박중환 / 기상청 예보분석관> "북쪽의 찬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13일(일) 오후부터 기온이 낮아지면서 14일(월)에는 전날보다 5~10도 가량 급격히 내려가면서 한파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 안전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dhkim1004@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