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신규 확진 950명…하루 확진 역대 최대

12-12 13:33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제 1천명대를 눈앞에 뒀습니다.

1, 2, 3차 유행을 통틀어 역대 가장 많은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자세한 소식 보도국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소재형 기자.

[기자]


네, 어제 하루 나온 신규 확진자는 모두 950명입니다.

그제까지만 해도 600명대에 머물던 확진자는 700~800명대를 건너 뛰고 그대로 900명대까지 뛰어올랐습니다.

이는 코로나19 환자가 국내에 처음으로 나온 지난 1월 20일 이후 가장 많은 수의 확진자가 나온 것입니다.

앞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던 날은 지난 2월 29일 909명이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유입 22명을 뺀 928명이 국내에서 나왔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359명, 경기 268명, 인천 42명으로 수도권에서 669명이 발생했습니다.

또 부산 58명, 강원 36명, 대구 35명, 울산 23명, 충북 21명 등 제주를 제외한 모든 전국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336명 늘어 모두 3만1,493명이 됐습니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9,665명이고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179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6명 늘어 누적 578명이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앞서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결국 거리두기 3단계 조정 외에는 다른 선택이 없다"면서 거리두기에 노력해달라고 호소했는데요.

또, 정부는 선제적 방역 조치로 모레부터 3주 동안을 집중검사기간으로 정하고, 150여개의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누구나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