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포토무비] 내일이면 굿바이…공인인증서 사라지면 금융거래 편해질까

2020-12-09 08:00

(서울=연합뉴스) 개정 전자서명법이 시행되는 오는 10일이면 21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공인인증서.

보관, 갱신 등 사용이 불편하고 다양한 기기에서 쓰기 어렵다는 지적에 독점적 지위를 내려놓게 되는데요.

앞으로 본인 인증방식이 어떻게 바뀌는지를 두고 세간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공인인증서가 폐지 수순을 밟는다고 해서 당장 없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기존에 내려받은 공인인증서는 유효기간까지 쓸 수 있는데요.

10일 이후에는 공인인증서와 동일한 방식으로 발급하는 일명 '공동인증서' 이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공동인증서 역시 민간인증서 중 하나로 현재 공인인증서처럼 우월한 법적 효력을 갖지는 않는데요.

소비자 입장에서는 선택할 수 있는 인증서가 다양해지는 셈.

자신이 편리하다고 여기거나, 자주 찾는 모바일 앱 또는 웹사이트 기반의 인증서를 고르면 되는데요.

기존에는 은행을 직접 방문해 신원을 확인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휴대전화 등 비대면 방식으로도 가능해집니다.

10자리 이상 복잡한 비밀번호 대신 홍채, 지문 같은 생체 정보 또는 간편 비밀번호(PIN)를 이용할 수도 있는데요.

액티브 엑스(X)나 방화벽, 키보드 보안프로그램 등을 따로 설치하는 번거로움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이동통신 3사와 토스, 카카오, 네이버 등이 민간인증서를 출시, 고객 확보를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

통신 3사가 지난해 내놓은 패스(PASS) 인증서는 지난달 말 기준 누적 발급 2천만 건을 기록했죠.

은행권에서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금융 인증 서비스'도 나왔습니다.

금융결제원이 개발한 이 서비스는 금융인증서를 금융결제원 클라우드에 보관, 22개 은행과 카드사 등에서 쓸 수 있는 것이 장점.

민간인증서는 내년 초 연말정산에서도 활용될 전망입니다.

일각에서는 공인인증서의 가장 큰 문제로 지적돼 온 사용자 편의성에 대한 우려가 남아 있는 것이 사실.

전문가들은 사설 인증서의 등장으로 그간 공인인증서로 인해 겪었던 불편함이 줄어들 것이라는 입장인데요.

권헌영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공인인증서는 운영체제(OS), 브라우저에 따라 되기도 하고 안 되기도 하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며 "그런 부분에서는 훨씬 편리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는데요.

그러나 인증 절차가 간소화된 만큼 안전성에 있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조언도 나옵니다.

특히 큰돈을 주고받는 경우 보안성이 높은 인증서를 선택하는 게 바람직한데요.

이기혁 중앙대 융합보안학과 교수는 "고액 거래, 고위험 거래에선 가능하면 기존에 검증된 인증서를 쓰는 것이 좋다"며 "사설 인증서의 신뢰 메커니즘이 형성되면 차근차근 옮겨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민간인증서를 쓰다가 금융사기가 의심된다면 한 번 더 확인해보는 절차도 필요합니다.

권헌영 교수는 "은행 등을 사칭하는 것 같다면 일단 시스템에서 나갔다 다시 돌아온다든가 전화를 해본다든가 하는 방법으로 보이스피싱에 대비하듯 좀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sunny10@yna.co.k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