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윤석열 징계위 나흘 앞으로…돌발 변수 이어져

12-06 16:12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징계위원회가 오는 목요일에 예정돼 있습니다.

두 번의 연기 끝에 열리는 것인데요.

징계위 결과가 주목되는 가운데, 돌발 변수들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징계위가 두 번이나 연기되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은 잠시 시간을 번 상황입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가 이어지면서 양측의 갈등 양상이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우선, 주목받는 것은 원전 수사입니다.

윤 총장은 직무복귀 이후 대전지검의 원전 수사를 직접 챙겼고 이는 산업부 공무원 2명 구속으로 이어졌습니다.

여권에서는 이를 '검찰권 남용'으로 비판하고 있지만 영장 발부로 수사의 정당성이 인정됐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양측의 갈등을 더욱 심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징계위 연기 후 일각에서 거론된 '정치적 타협'의 가능성도 불투명해졌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지난주 금요일 국회에서 포착된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텔레그램 메시지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 차관은 윤 총장 측이 제기한 검사징계법 헌법 소원과 관련해 "악수를 뒀다"고 혹평했는데, 징계위원의 중립성을 해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논란이 된 대화방에는 '이종근 2'라는 참여자도 있어 윤 총장의 참모인 이종근 대검찰청 형사부장과 함께 논의했다는 추측이 나왔지만, 이 차관은 이 부장의 부인인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윤 총장 측은 이 차관과 관련된 논란들을 문제 삼으며 징계위원 기피 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paengman@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