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앞으로 2주가 중요…대학별 고사 위해 40만명 이동" 12-04 12:44

(서울=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자가격리자 통지를 받은 수험생은 교육부가 준비한 전국 8개 권역별 시험장에서 대학별 전형에 응시한다"며 현재 확보한 348개 시험실로 자가격리 수험생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이후 대학별 평가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열고 "수도권에는 113개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시험실을 배치했다"며 "자가격리 수험생 숫자가 늘어나더라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는데요.

교육부는 특히 수능이 종료된 이번 주말인 5∼6일 연인원 21만 명, 다음 주말인 12∼13일 연인원 19만 명이 대학별 고사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학별 평가에서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제작: 김해연·전석우>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