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이낙연 대표 최측근 숨진 채 발견…이낙연 "슬픔 누를 길 없다" 12-04 11:44

(서울=연합뉴스)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측근이 3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날 오후 9시 15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이 대표 비서실 부실장 이모씨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습니다.

이씨는 전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오후 6시 30분께까지 조사를 받았고,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종적을 감췄습니다.

경찰은 이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씨는 올해 4·15 총선에서는 종로 선거 사무실에 상주하며 조직 관련 업무를 담당했는데요. 옵티머스 관계자로부터 종로 선거사무실 복합기 사용료를 지원받은 혐의로 서울시선관위로부터 고발 당해 검찰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또 이 대표가 전남 지역 국회의원이었던 2000년께부터 인연을 맺고 전남 지역구를 관리하는 역할을 하는 등 최측근으로 꼽힙니다.

이낙연 대표는 4일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박혜진·서정인>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