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더 뒤처질라"…위기감에 가상화폐 보관사업 나선 은행들

11-28 09:25


[앵커]

비트코인 같은 디지털 자산이 현금을 대체할 것이다, 이런 전망은 가상화폐가 처음 나왔을 때부터 있었죠.

그런데 이 전망이 더이상 미래의 일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현금을 기반으로 사업해온 은행들도 위기감 속에 가상화폐 관련 사업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비트코인은 미래 '유비쿼터스' 통화가 될 잠재력이 있다."

페이팔과 함께 미국의 간편결제 기업 중 하나인 스퀘어의 최고경영자 잭 도시가 가상자산 금융서비스를 확대하며 한 말인데, 두 업체는 모두 가상자산을 사고파는 서비스를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빅테크 기업도 암호화폐 시장으로의 진출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조수용 / 카카오 공동대표> "지갑에는 내가 누구인지 알 수 있는 신분증뿐 아니라 자격증, 증명서, 인증서, 간편결제 정보 등이…"

실명 인증을 암호화폐 거래의 필수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 이른바 '특금법'이 내년 3월 시행되는데, 디지털 신분증을 서비스해 디지털 자산 관련 사업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뜻입니다.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고객들을 유치하기 위한 '코인판 정기예금', 스테이킹 서비스를 앞다퉈 내놓고 있습니다. 암호화폐를 거래소에 맡기면 비트코인으로 이자를 쳐주는데, 연이율이 10% 내외입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현금과 디지털 자산의 경계가 허물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자, 은행들까지 디지털 자산 서비스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국민은행이 은행 중 처음으로 가상화폐를 보관, 관리하는 업체에 투자를 했는데, 다른 은행들도 관련 기술을 검증하는 등 디지털 자산 관리 사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현금을 사업의 기반으로 하는 은행들이 위기감을 느끼고 더 늦기 전에 가상자산 서비스로의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는 시각이 우세합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