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바이든 내각 '지분전쟁'…흑인·진보측 불만 속 압박 11-26 17:45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내각 인선이 속속 발표되는 가운데 각계에서 대선 승리 기여에 따른 지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내 흑인 정치계와 진보 그룹이 불만 속에 당선인을 압박하는 양상인데요.

이들이 어떤 요구를 하고 있는지 김영만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내각 인선이 하나둘 발표되면서 '지분 전쟁'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다양성을 갖춘, 이른바 '미국 같은 행정부'를 공언한 바이든 당선인에게 각계에서 대선 승리 기여에 따른 '정당한 몫'을 내놓으라고 압박하는 양상입니다.

민주당 하원 원내총무 제임스 클라이번은 "흑인들이 공평하게 검토됐다지만, 흑인 여성 1명뿐"이라며 불만을 나타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습니다.


최근 인선에서 흑인은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대사 지명자밖에 없음을 지적하면서 후속 인선을 앞두고 흑인 지분을 확보하겠다는 압박성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외교안보팀의 요직인 국방장관 자리를 놓고 미셸 플러노이 전 국방부 차관과 제이 존슨 전 국토안보부 장관이 경합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유력 후보인 플러노이 전 차관이 임명되면 첫 여성 국방장관 기록을, 존슨 전 장관이 발탁되면 첫 흑인 국방장관 기록을 세우게 됩니다.

민주당 내 진보 진영도 대선 승리에 이바지한 만큼 인선 과정에서 대가를 받아내겠다는 태세입니다.

진보 그룹의 대표 인사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게 노동장관,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에게 재무장관 자리를 줘야 한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노동장관에는 샌더스 의원이 희망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고, 재무장관에는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내정됐다고 보도된 바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인수위에서는 선거운동 초반부터 소매를 걷어붙였던 '바이든 사단' 사이에 '오바마 사단'이 뒤늦게 나타나 요직을 꿰차고 있다는 불만도 터져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