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축구영웅 마라도나 별세…"전설이여 안녕" 애도 물결 11-26 17:30


[앵커]

아르헨티나 출신의 전설적인 축구선수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브라질의 펠레와 함께 전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로 꼽히는 그의 별세 소식에 전 세계가 슬픔에 잠겼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현지시간 25일 60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이달 초 뇌수술을 받고 퇴원해 회복 중이던 마라도나는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습니다.

<존 브로야트 / 아르헨티나 검사> "매우 불행하게도 디에고 마라도나의 사망 소식을 25일 정오쯤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1960년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난 마라도나는 뛰어난 축구 실력으로 승승장구했습니다.

작지만 단단한 몸에 화려한 드리블, 위력적인 왼발 킥까지 겸비하며 1976년 프로 데뷔 이후 보카 주니어스와 FC바르셀로나, 나폴리 등 명문 구단을 거쳤습니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에서도 활약하며 A매치 91경기에 출전해 34골을 넣었습니다.

특히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우승을 이끌며 국민 영웅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찬사만큼이나 논란도 많았습니다.

1986년 잉글랜드와 월드컵 8강전에서 헤딩하는 것처럼 움직이면서 손을 써 골을 넣은 뒤 '신의 손'으로 불린 게 대표적입니다.

여기에 약물과 알코올 중독은 물론 사생활 논란과 각종 기행으로 대중에겐 악동 이미지로 각인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마라도나의 천재적인 축구 실력에 대해서는 누구도 이견이 없었습니다.

그의 별세에 전 세계 축구계와 팬들은 큰 슬픔에 빠졌습니다.

리틀 마라도나로 불렸던 메시는 전설이여 안녕이라며 고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으며, 펠레도 친구를 잃게 돼 슬프다며 하늘에서 함께 공을 찰 것이라고 했습니다.

팬들을 비롯해 마라도나가 거쳐 간 팀에서도 애도가 잇따랐습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3일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하고 고인의 시신을 대통령궁에 안치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