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與 "윤석열, 자진사퇴" 압박…野 "정권의 정치보복" 11-24 23:06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전격적인 직무배제 결정을 내린 데 대한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며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는데, 국민의힘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찍어내려 하고 있다며 추 장관과 여권을 맹비난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에 대한 법무부 감찰 결과가 충격적이라며 거취 압박에 들어갔습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해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랍니다."

윤 총장의 검찰이 조국 전 장관 재판부를 불법 사찰하며 권력을 사유화하거나, 측근을 감싸고 감찰을 방해하는 등 비위 의혹이 드러난 만큼 이제 물러나란 겁니다.

윤 총장이 스스로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보여준 만큼, 공수처 출범을 더 늦출 수 없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다만 일각에선 당 지도부와 상의 없이 이뤄진 추 장관의 결정에 당혹스러워하며 정국 파장을 우려하는 기류도 감지됩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초유의 직무배제 결정으로 직권남용과 월권, 무법 전횡을 저질렀다며 십자포화를 퍼부었습니다.

윤 총장이 조국 전 장관 자녀 의혹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월성원전 의혹 등 여권 관련 사건 수사를 강행하자 추 장관을 비롯한 '홍위병'들이 윤 총장에게 정치적 탄압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대변인>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멈출 것이고, 대한민국 법치주의는 조종을 울릴 것입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직접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하는 한편, 추 장관과 윤 총장을 국회 법사위로 불러 현안 질의를 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