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트럼프 "권력 이양 절차 협력"…첫 패배 인정 조치 11-24 16:01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행정부와 측근들에게 권력 이양 절차에 협력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사실상의 패배를 인정한 데 따른 첫 조치로 해석되는데, 우리의 조달청에 해당하는 연방 총무청도 정권 인수인계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정권 인수인계 절차에 협력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에밀리 머피 연방 총무청장에게 초기 절차를 진행하도록 권고하고 있다"면서 "나의 팀에도 같은 일을 하도록 말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불복 소송은 계속될 것이라면서 승리를 여전히 자신한다고 덧붙였지만, 외신들은 사실상 패배를 인정한 데 따른 첫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미국 대선이 실시된 지 3주만, 미국 언론들이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했다고 보도한 지 16일 만입니다.

미국의 연방 총무청도 정권 인수인계 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는 서한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전달했습니다.

연방 총무청은 바이든 당선인이 이번 대선의 "분명한 승자"라는 표현까지 썼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불복하고 연방 총무청도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공식적으로 승인하지 않아 바이든 인수위는 그동안 필요한 지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지난 19일)> "(트럼프 행정부와 연방 총무청에 대한 소송을 배제하지 않는 겁니까?)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대 경합 주 가운데 하나였던 미시간주가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인증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뒤집을 방법이 없다는 분석이 나오자 기류가 바뀌었습니다.

이에 따라 바이든 인수위는 앞으로 수백만 달러의 인수 자금을 지원받음과 동시에 정보기관 브리핑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그동안 바이든 당선인이 외국 정상과 통화할 때 연방 총무청의 지원을 받지 못했지만, 앞으로는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차기 정부의 관리 4천 명 정도를 임명하는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게 됐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