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트리] 서울 '-0.7도' 올가을 최저…내륙 한파특보 11-23 07:06


[앵커]

중부내륙과 경북내륙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서울을 포함한 곳곳은 영하권으로 떨어졌습니다.

초겨울 추위 속에 동해안은 오늘까지 너울로 인한 파도가 높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서울은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고요?

[캐스터]

네, 맞습니다.

오늘 출근길은 초겨울 추위와 함께 시작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서울이 영하 0.3도까지 떨어져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었는데요.

하지만 어제와 비교해도 오늘은 아침기온이 영하 0.7도로 올가을 최저기온을 보이고 있습니다.

휴일이었던 어제와 비교한다면 5도에서 많게는 8도 이상 떨어진 곳도 있습니다.

따라서 현재 중부내륙과 경북내륙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데요.

서울은 현재기온 영하 0.5도, 대관령 영하 3.8도 등 기온 자체도 낮지만,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를 더욱 끌어내리고 있습니다.

급작스러운 기온 변화 속에 감기 걸리지 않도록 옷차림을 두툼하게 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전국이 대체로 맑겠습니다.

다만 찬 공기가 따뜻한 바다를 지나면서 호남해안과 제주에는 약한 비구름대가 유입되고 있는데요.

이들지역에는 낮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요.

오늘까지 동해안 지역은 너울로 인한 파도가 높아서 해안가 출입을 최대한 자제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트리였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