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에 소송전…첫 고비 넘길까 11-22 18:59

[뉴스리뷰]


[앵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가운데 인수 자체를 무산시킬 수 있는 소송에 휘말렸습니다.

두 회사의 합병으로 '공룡 항공사'가 탄생하기까진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아 보입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 작업이 첫 고비를 맞게 됐습니다.

오는 25일 열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신청한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심문 때문입니다.

KCGI는 산업은행이 참여하는 한진칼의 5,0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대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수단이라며 무효로 해달라고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했습니다.

KCGI는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과 연대한 '3자 주주연합'을 구성해 조 회장과 대립 중입니다.

신청이 법원에서 인용될 경우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자금 확보가 어렵기 때문에 인수가 백지화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에 산은은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항공업계 재편을 위한 인수라는 점을 강조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이번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더라도 KCGI는 소집을 청구한 임시주주총회에서 반격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주도한 이사회의 책임을 묻겠다는 겁니다.

<주원 / 현대경제연구원 실장> "항공산업은 국가 전략산업이기 때문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합병을 통해서 항공업계가 살아나는 것이 미래를 보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요. 다만 독점적 지위 때문에 소비자 후생이 약화되는 부분은 사후에 보완책을 마련해서 대비해 나가는 게…"

공정거래위원회는 합병을 통해 탄생할 항공사가 독점적 지위를 악용할 가능성에 대해선 관련 자료를 확인할 수 없는 상황으로 기업결합 신고가 접수되면 정식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 기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