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비 그치고 찬바람…중부·경북 한파주의보 11-22 14:53


[앵커]

비가 그치자 찬 바람이 매섭게 불고 있습니다.

내일 아침은 서울의 기온이 영하 2도까지 떨어지는 등 겨울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며칠 사이에 거리 풍경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지금 이 화면으로 보시다시피 나뭇잎들도 많이 떨어지면서 나무에는 앙상한 가지만 남아 있고요.

시민들의 옷차림도 한층 더 두꺼워졌습니다.

휴일인 오늘 전국적으로 흐린 하늘 이어지고 있고요, 또 오후에 들어서면서부터는 공기도 차가워짐이 느껴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시각 서울의 기온이 7.3도, 찬바람에 체감온도는 5.5도 보이고 있고요.

그 밖의 지역은 대전이 8.2도, 부산이 11.5도로 대부분 10도 안팎에 그쳐 있습니다.

이후에도 찬 공기는 끊임없이 유입되겠고요, 날은 한층 더 추워지겠습니다.

오늘 밤 11시를 기해, 중부내륙과 경북내륙 곳곳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되겠고, 내일 아침 출근길 서울 영하 2도, 파주와 충주 등 일부 내륙은 영하 5도 아래로 내려가겠습니다.

찬바람 때문에 체감 추위는 이보다 더 심하겠습니다.

이번 주는 맑은 날들이 많겠는데요, 기온 변화가 심하겠습니다.

모레까지 평년기온을 밑돌다가 주 중반에 추위가 일시 누그러지겠고요, 주말에 다시 찬바람이 강해지면서 또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입니다.

이처럼 계절이 변화하면서 기온 변화가 들쭉날쭉 나는데요, 건강 관리 잘해 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덕수궁 돌담길에서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