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절기 '소설'비 그치고 찬바람…낮 서울 9도 11-22 13:57


[앵커]

절기상 '소설'인 오늘, 흐린 하늘이 이어지겠습니다.

오후부터 찬바람이 강해지겠고, 내일은 영하권으로 떨어질 텐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오늘은 첫눈이 내린다는 절기 소설입니다.

그만큼 날씨도 추워진다는 뜻이겠죠.

새벽과 아침에 내렸던 비는 모두 그쳤고요, 지금은 하늘에 구름만 끼어 있습니다.

낮 동안에도 대체로 흐린 하늘 이어지겠고요, 제주도만 오후에 가끔 비가 내리겠습니다.

다만 찬바람이 강해지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 서울 9도, 대전과 전주 11도, 속초 12도에 그치면서, 어제보다 많게는 4도가량 떨어지겠습니다.

이후에도 찬 공기는 끊임없이 유입되겠고요, 날은 한층 더 추워지겠습니다.

오늘 밤 11시를 기해 중부내륙과 경북내륙 곳곳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되겠고, 내일 아침 출근길 서울 영하 2도, 파주와 충주 등 일부 내륙은 영하 5도 아래로 내려가겠습니다.

찬바람 때문에 체감 추위는 이보다 더 심하겠습니다.

이번 주는 맑은 날들이 많겠는데요, 기온 변화가 심하겠습니다.

모레까지 평년기온을 밑돌다가 주 중반에 추위가 일시 누그러지겠고요.

주말에 다시 찬바람이 강해지면서 또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입니다.

이처럼 계절이 바뀌면서 기온이 많이 들쭉날쭉합니다.

건강관리 잘해 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덕수궁 돌담길에서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