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코로나 확진' 벤투호 선수들 전세기로 26일 귀국 11-22 13:16


오스트리아 원정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오는 26일 대한축구협회가 제공하는 전세기를 타고 귀국합니다.


전세기에는 조현우와 이동준, 김문환, 나상호 등 확진 선수들과, 스태프, 밀접접촉자 등 15명이 탑승할 예정입니다.


러시아리그 루빈 카잔에서 뛰는 황인범은 구단에서 곧바로 복귀를 원해 진단검사를 한 차례 더 받은 뒤 전세기 탑승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