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신규 확진 386명…나흘째 300명대 지속

11-21 15:08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6명 새로 발생했습니다.

연일 확진자 규모가 커지며 벌써 나흘째 300명대를 보이고 있는데요.

이른바 3차 유행을 보이면서 방역 당국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진우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확진자가 386명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3만40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연일 규모를 키우며 나흘 연속 300명대를 보였는데요.

지난 8월 26일 44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이후 가장 많은 규모의 확진자입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이고 국내 감염자는 361명인데요.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154명, 경기 86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에서 감염이 집중됐습니다.

특히 서울에서는 해외유입 2명을 합치면 모두 15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는데요.

먼저 마포구 유학생 모임과 관련해 7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8명이고, 종로구 대학병원의 낮 병동과 관련해서는 누적 11명, 또 노량진 임용 단기 학원과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모두 69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외에도 수도권 동창 운동모임, 서초구 사우나, 강서구 소재 병원 등에서 확진자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도 지방 중소도시와 마을 단위까지 감염 불씨가 이어지면서 일상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는 양상입니다.

충남에서 19명, 전남에서 18명, 강원 14명 등이 발생했습니다.

충남에서는 선문대학교에서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16명으로 늘었고, 경북 김천대학교에서는 현재까지 10명이, 경북 청송군 가족 모임과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모두 28명으로 늘었습니다.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02명 늘었고,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3,535명,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86명입니다.

사망자 어제 하루 2명 늘어 누적 503명이 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현재의 확산세가 지속되면 곧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기준에 다다를 것으로 예측했는데요.

특히 감염재생산지수가 1.5를 넘어서며, 다음 주의 일일 신규 환자는 400명, 12월 초에는 600명 이상에 도달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현재 대구·경북지역 유행과 8월 말의 수도권 유행을 뛰어넘는 전국적 규모의 큰 유행도 예상되는 중대 기로에 서 있다며, 주말 동안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을 최소화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