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휘트니 휴스턴 가족의 비극…딸도 아들도 하늘나라로 11-20 18:14

(서울=연합뉴스) 전설의 '팝디바' 고(故) 휘트니 휴스턴의 의붓아들 바비 브라운 주니어(28)가 사망했습니다.

브라운 주니어는 2007년 휴스턴과 이혼한 팝스타 바비 브라운의 친아들입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운 주니어는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서 사망 선고를 내렸습니다.

경찰은 사망 원인를 자세히 공개하지 않았으나 타살 정황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휴스턴은 8년 전인 2012년 LA 베벌리힐스의 한 호텔 욕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2015년에는 브라운과 휴스턴의 친딸 크리스티나 브라운이 자택 욕조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고, 6개월 동안 혼수상태에서 치료를 받다가 22살의 짧은 생을 마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건태·이혜림>

<영상 : 로이터, 트위터 @natashaPink19·@bobbybrownjrx>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