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단독] "文-스가 '징용 보상하자' 큰틀 합의…도쿄올림픽 전 빅딜 시도" 11-16 06:31


[앵커]

일본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피해자들에게 보상을 하자'는 원칙에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근 일련의 한일 고위급 소통이 이런 합의를 토대로 한 것이라는 게 여권 고위 관계자의 설명인데요.

서혜림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한일 고위급 소통에 가속도가 붙었습니다.

한일 국장급 대면협의가 재개됐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일본을 찾았습니다.

또 한일 외교차관이 전화통화를 했고,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을 비롯한 한일의원연맹도 일본을 찾았습니다.

이렇게 기민한 움직임의 바탕에는 한일 정상의 원칙적 공감대가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한 여권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TV와의 통화에서 "양 정상이 강제징용 피해 보상을 하자는 데는 합의를 했다"며 "보상의 방법에 대해 청와대와 외교부가 상대 카운터파트를 더 자주 만나서 숙의한 뒤, 양 정상이 만나서 결단을 하자는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동안 한일 정상이 징용문제 해결에 노력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적은 있지만, 구체적으로 양측이 '피해자 보상' 원칙에 의견을 모았단 점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관계자는 '대위변제'를 비롯한 여러 방안들에 대한 실무 논의가 오갔으며, 최근 조금 더 진전이 됐다고 협상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실제, 한일 정상간 '온도'도 바뀌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화상으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스가 총리를 특별히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지난 14일)> "존경하는 의장님, 각국 정상 여러분. 특히 일본의 스가 총리님 반갑습니다."

문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에 드라이브를 거는 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가동 구상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접점은 도쿄 올림픽입니다.

정부는 도쿄 올림픽을 대북 대화 재개의 계기로 삼으려는 구상을 갖고 있고, 일본은 도쿄 올림픽의 성공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따라서, 실무협상을 통해 보상합의안을 도출하고, 정상간 '빅딜'을 도쿄 올림픽 전에 시도한다는 것이 정부의 구상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 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