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마스크 미착용 과태료 첫날…혼선·우려도 11-13 20:51

[뉴스리뷰]

[앵커]

오늘(13일)부터 마스크 미착용자에게 최대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죠.

이른 아침부터 마스크 착용을 당부하는 홍보 활동이 곳곳에서 전개됐는데요.

하지만 사실상 실내외 구분 없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이번 조치의 실효성을 두고 우려의 시선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를 써달라는 피켓을 들고 출근길 시민들을 맞이합니다.

미착용시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전단지와 마스크도 건넵니다.

<현장음> "마스크 잘 사용하십쇼."

서울 도심 카페와 영화관, 아쿠아리움 등 사람이 몰리는 장소에서도 마스크 단속이 이뤄졌습니다.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몇몇 시민이 눈에 띄었지만 대체로 잘 쓰는 모습이었습니다.

시민들은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한 과태료 부과 조치로 코로나19 종식이 앞당겨질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이윤서 / 대구시 달서구> "다중이용시설에서 사람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 안 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과태료가 부과되면서 사람들이 더 많이 착용하고…"

하지만 이번 조치는 카페 안에서 상대와 대화할 때나, 노래연습장에서 노래할 때에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는데, 당장 적응이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현장음> "마시는 중인 것은 알지만 대화 중에는…드실 때만 마스크 벗으시고 이것 한번 읽어보시고…"

특히 수영장과 목욕탕 등 탈의실 내에서도 마스크 착용 단속이 이뤄진다는 소식에 현실과 좀 동떨어진 것 아니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습니다.

관계 당국은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해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지만, 일단은 계도에 보다 초점을 맞추겠다는 입장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