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속옷 훔쳐보려 남의 집 들어갔다 펫캠에 들통

10-31 14:32


속옷을 훔쳐보려고 남의 집에 들어갔다가 반려동물 관찰용으로 설치된 펫캠에 들켜 검거된 40대가 재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북부지법은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강 모 씨에게 벌금 4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6월 A씨가 집에 없는 틈을 타 속옷을 훔쳐보려 집에 들어갔다가 집 밖에서 펫캠으로 반려견 영상을 살펴보던 A씨에게 발각됐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로 피해자가 느꼈을 두려움과 불안감의 정도에 비춰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