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트럼프냐 바이든이냐'…한반도 안보지형 변화는

10-31 13:51


[앵커]


미국 대선이 사흘 앞으로(31일 기준) 다가오면서, 두 후보의 대(對)한반도 시각에 관심이 쏠립니다.

차기 미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에 한반도의 안보지형도 적잖은 영항을 받기 때문인데요.

각 후보의 관점과 이에 따른 전망을 서혜림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우선, 한국으로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향배에 가장 큰 관심이 쏠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면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움직임이 가속화할 수 있습니다.

당장 다음 달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을 찾을 예정이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미국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기로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지난 22일)> "우리는 다른 종류의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아주 좋은 관계죠. 그리고 전쟁도 없습니다."

바이든 후보가 당선되면 실무협상부터 쌓아올리는 방식으로 접근할 가능성이 큽니다.


바이든 후보는 김 위원장과 만남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핵능력 축소를 조건으로 내걸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민주당 후보(지난 22일)> "핵능력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한반도는 핵 없는 곳이 돼야 합니다.

시각과 해법에서 차이가 있지만 누가 당선되든 큰 틀에서 북미가 간극을 쉽사리 좁히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양측 모두 북한 비핵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북한이 어느 정도까지 의지와 성의를 보이느냐가 여전히 관건이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동맹에 대한 접근법도 두 후보 간에 적잖은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트럼프 2기 행정부가 출범한다면 '미국 우선주의'를 기치로 내건 '거래주의'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따라서 방위비 분담 압박은 더욱 커질 수 있습니다.


반면 바이든 후보는 동맹 가치의 복원에 방점을 둡니다.


따라서 주한미군 이슈는 상대적으로 안정화할 수 있습니다.


다만 방위비에 대해선 일정 수준의 인상은 요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미중 패권 경쟁이 갈수록 심화함에 따라 누가 대통령이 되든 '중국 견제'를 목표로 한국을 더 압박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