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비만 아닌데도 위협받는 건강!…'내장지방지수' 확인하세요! [김길원의 헬스노트] 10-29 18:00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우리나라의 성인 비만율은 2018년 기준으로 34.6%에 달합니다. 성인 3명 중 1명꼴로 비만인 셈입니다.

비만은 그대로 방치하면 심각한 질병을 부를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발표된 여러 연구 결과를 종합하면, 비만은 고혈압과 당뇨병 등의 대사증후군은 물론 심혈관계질환, 치매, 암 발생과도 연관성이 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비만을 가늠하는 잣대는 체질량지수(BMI, body mass index)가 주로 통용됐습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마른 사람보다 적당히 통통한 사람들의 사망위험이 낮다는 개념의 '대사적으로 건강한 비만'(metabolically healthy obesity)이나 '비만 역설'(Obesity Paradox) 등이 의학적인 근거를 갖게 되면서 비만을 단순히 지방의 양에 따른 정량적인 평가에 의존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새롭게 등장한 게 '내장지방지수'(VAI, visceral adiposity index)라는 개념입니다. 내장지방은 신체의 장기 내부나 장기 사이의 빈 곳에 축적된 지방을 일컫는다.

내장지방지수는 허리둘레, BMI에 더해 혈액검사로 확인되는 중성지방, 고밀도 콜레스테롤(HDL) 수치를 종합해 성별로 가중치를 둬 점수를 내는 방식입니다. 예컨대 BMI가 몸속 지방조직의 정량을 보여준다면, 그 기능까지 복합적으로 반영한 지표가 내장지방지수입니다.

내장지방은 지금까지 이뤄진 여러 연구에서 당뇨병, 이상지혈증, 고혈압 등의 대사질환과 함께 심혈관질환을 일으키는 밀접한 연관성이 관찰됐습니다.

이에 더해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는 BMI 수치로는 비만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도 내장지방이 과도하게 축적되면 뇌경색이 생길 위험이 30% 이상으로 높아진다는 내용을 담은 연구 논문이 발표됐습니다. 내장지방과 뇌혈관질환의 연관성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국내 처음입니다.

'근거 중심' 의학뉴스 [김길원의 헬스노트] 이번 시간에는 전체적인 비만은 아니지만, 유독 배만 튀어나온 '마른 비만'의 중년층이 왜 위험한지,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에 대해 서울대 보라매병원 신경과 남기웅 교수와 함께 알아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해주세요.

bio@yna.co.kr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