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일 외교당국 내일 서울서 만난다…징용·北문제 논의 10-28 22:46


[앵커]


한일 외교당국이 내일(2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의를 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취임 후 처음 이뤄지는 대면 협의인데요.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한반도 평화 과제가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남관표 / 주일 한국대사 (지난 21일)> "스가 총리께서는 아베 총리와 다른 부분들(이 있습니다). 아베 총리의 정책은 계승한다고 하지만, 본인 스스로가 현실주의적인 어프로치(접근)를 하고…."

꽉 막힌 한일관계에 고민이 깊은 정부는 스가 총리의 리더십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입장차가 크지만, 대화를 이어갈 여지는 있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입니다.

이런 가운데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방한했습니다.


한국 측 카운터 파트를 만나기 위해섭니다.


최근 양국이 신속 입국에 합의한 것을 계기로 직접 만나는 협의가 8개월여 만에 재개되는 셈입니다.

우선 일제 강제징용 문제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과의 만남에서 깊이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은 수출규제 조치 철회에, 일본은 징용기업 자산의 현금화 반대에 방점을 두고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반도 문제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의에서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입니다.


특히 이 자리에서 '도쿄 올림픽'에 대한 협의가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앞서, 한미 당국은 대북 협상을 위한 기회로 '도쿄 올림픽'을 잇따라 언급했는데, 일본 역시 이 방안에 관심을 갖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다만 당장의 성과가 나올지는 미지수입니다.


특히 강제징용 문제를 놓고는 양국의 간극이 큽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이번 협의를 앞두고,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 측이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