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故 이건희 회장 발인…자택 등 돌아 장지로 10-28 09:07


[앵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장례절차가 오늘(28일) 마무리됩니다.

한남동 자택과 기흥 반도체 공장을 거쳐 수원 가족 장지로 이동할 예정인데요.

삼성서울병원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입니다.

약 한시간쯤 전인 7시 반에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진행됐습니다.

가족장으로 진행된만큼,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조용하게 치러졌습니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하게 진행됐습니다.

이어서 발인이 진행됐고 운구 차량이 출발했습니다.


운구 행렬은 고인의 발자취가 담긴 곳들을 차례로 둘러볼 예정입니다.

이 회장의 운구 차량은 먼저 한남동 자택을 마지막으로 둘러보게 됩니다.

이어 이 회장이 직접 세계 1위로 키워낸 기흥 반도체 공장에서 고인을 추모합니다.

마지막으로 이 회장은 부친인 고 이병철 선대 회장과 모친 박두을 여사가 묻혀 있는 수원 가족 선영에 영면하게 됩니다.

지금까지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