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선 넘었다" 반격나선 추미애…윤석열 발언 조목조목 반박 10-26 17:03

(서울=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자신을 향해 작심 발언을 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선을 넘었다"며 반격에 나섰습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감에서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으로부터 윤 검찰총장의 '부하' 발언에 대한 질의를 받자 "부하라는 단어가 생경하다"면서 윤 총장 발언의 부적절성을 부각시켰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이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고 전했다"는 윤 총장 발언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나타냈는데요.

추 장관은 "그 분(문 대통령)의 성품을 비교적 아는 편"이라며 "절대로 정식 보고 라인을 생략한 채 비선을 통해 어떤 메시지나 의사를 전달하실 성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자리(국감)에서 확인되지 않는 이야기를 고위 공직자로서 하는 건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총장으로서는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지휘·감독권자로서 민망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제작: 김건태·전석우>

<영상: 연합뉴스TV>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