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장관 부하 아니다" 윤석열 작심 발언에 추미애·조국 반응은 10-23 15:29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등 '작심 발언'을 쏟아낸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여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 총장의 국정감사 발언과 답변 태도를 두고 "인식이 우려스럽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반면 국민의 힘은 윤 총장을 엄호하면서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별검사 수용을 촉구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출근하면서 윤 총장의 국감 발언을 어떻게 보는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감찰 무마 의혹' 재판에 이날 출석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윤 총장이 수사지휘권 발동을 위법하다고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을 받았으나 "두 동료 비서관의 피고인 심문이 있는 날 제가 몇 마디 하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본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