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 전국 확산…대부분 고령자 10-22 20:03


[앵커]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는 신고가 서울을 비롯해 전국에서 잇따르고 있습니다.

벌써 20명이 넘었는데요, 백신과의 연관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사망자 대부분이 기저질환을 앓던 고령자들입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전남 순천의 한 의원입니다.

이 병원에서 독감백신을 맞은 80대 남성이 22일 사망했습니다.

심장질환이 있던 이 남성은 독감백신 접종 후 가슴 통증 등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가족> "(접종 후) 3일 만에 아팠으니까 독감을 의심을 안 할 수가 없잖아요."

전남도는 순천과 앞서 목포에서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은 뒤 숨진 사망자에 대한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영구 / 전남도 보건복지국장> "백색 입자가 한 번 발견됐었고, 상온 노출이 발생했는데요, 현재 그 약품에 대해서는 전부 회수 조치를 했기 때문에 이번에 사망자와 연관된 백신은 아니다."

경남에서도 기저질환을 앓던 고령자가 독감백신을 맞은 뒤 숨지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통영에서는 70대 남성이 독감백신을 맞은 지 이틀 만인 22일 숨졌습니다.

창원에서는 지난 20일 독감백신을 맞은 70대 남성이 이틀 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또 다른 70대 남성도 독감백신 접종 후 사흘 만에 목욕탕에서 사망했습니다.

<목욕탕 관계자> "반신욕을 했대요, 다른 옆에 사람이 보니까. 혼자 있다가 이상해서 119에 신고를 했죠."

경북에서도 70대와 80대의 사망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22일 상주와 영주에서 2명이 숨졌고, 앞서 성주와 안동에서도 독감백신을 맞은 2명이 숨졌습니다.

서울 강남구와 영등포구에서도 독감백신 접종 뒤 사망한 사례가 보고됐습니다.

첫 번째 사망 사례가 발생했던 인천에서도 70대 남성이 독감백신 접종 이틀 뒤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독감 예방 접종 후 사망 사례는 지난 16일 인천을 시작으로, 전북 고창과 임실, 대전, 대구 등에 이어 전국에서 계속 보고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