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비 그친 뒤 찬바람…공기질 일시 '매우 나쁨' 10-22 07:43


[앵커]

오후부터 찬바람 불며 날이 급격하게 쌀쌀해지겠습니다.

국외 스모그에 황사까지 유입되면서 공기질은 탁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오늘 아침 평소보다 쌀쌀한 기운이 덜 하다고 해서 방심하시면 안 됩니다.

날이 갈수록 차가워지는 만큼 옷차림 든든하게 하셔야겠고요.

내륙을 중심으로는 여전히 안개가 짙어서 교통 안전에 신경쓰시기 바랍니다.

하늘 가득한 먹구름이 이불 역할을 하면서 기온이 크게 낮아지진 않았는데요.

하지만 오후부터 차차 찬바람이 강해지겠고, 기온을 크게 끌어내리겠습니다.

내일 아침 서울은 최저기온이 4도까지 곤두박질 치겠고요.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0도선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말은 서울의 아침기온 3도, 내륙과 산지는 영하권을 보이며 때이른 추위의 절정을 보이겠습니다.

기온은 점점 떨어지는 반면 먼지수치는 점점 오릅니다.

국외 스모그에 황사까지 유입되면서 수도권과 충남은 오전에, 강원과 충청, 호남과 제주는 오후에, 영남지역은 저녁부터 초미세먼지가 짙어지겠고요.

황사의 영향으로 전권역의 미세먼지농도가 일시적으로 매우나쁨 단계까지 오를 가능성도 있습니다.

서해안과 제주도는 오후부터 바람이 강해지겠고요.

당분간 대체로 맑은 날들이 이어지겠지만 내일 해안과 제주도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추위는 일요일 낮부터 차차 수그러지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