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서울시장 도전?…더불어민주당 전격 탈당 금태섭 다음 행보는 10-21 15:34

(서울=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민주당을 전격 탈당했습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는데요.

탈당 결심의 배경으로는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면서 "우리 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 해명이나 설명 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행태가 나타난다"고 비판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 당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쓴소리를 낸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공수처 법안에 기권표를 던져 당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습니다.

여권의 주류인 친문 강경파와 각을 세워온 금 전 의원이 민주당을 전격 탈당하면서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는데요.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변수가 될지도 주목하는 분위기입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금 전 의원을 영입할 가능성이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탈당과 관계없이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라며 "한번 만나볼 수는 있다"고 말했는데요.

하지만 앞서 금 전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의힘은 민주당보다도 더 큰 반성과 변화가 필요한 정당"이라며 그럴 가능성에 거리를 뒀습니다.

금 전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다시 손을 잡을 수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오지만, 금 전 의원 주변에선 "가능성 제로"라며 선을 긋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이미나>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